"부당한 내정간섭 강력 반대" vs "미국 51번째 주 되고픈 심정"
시위대 정치개혁 요구에 힘 실릴 듯…'3파 투쟁' 제안도 나와
홍콩 정부, 美 '홍콩인권법' 서명 맹비난…시위대는 '감사 집회'(종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의 강력한 반발에도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홍콩인권법안)에 서명하자 홍콩 정부가 맹비난을 쏟아냈지만, 홍콩 시위대는 열렬하게 환영하고 나섰다.

홍콩인권법은 미 국무부가 홍콩의 자치 수준을 매년 검증해 홍콩이 누리는 경제·통상에서의 특별한 지위를 유지할지 결정하고, 홍콩의 인권 탄압과 연루된 중국 정부 관계자 등에 대한 비자 발급 등을 제한하는 내용을 담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루탄, 고무탄, 전기충격기 등 시위대를 통제하기 위한 일체의 장비를 홍콩에 수출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안에도 서명했다.

28일 명보에 따르면 홍콩 정부 대변인은 "우리는 두 개 법안에 강력하게 반대하며 극도의 유감을 표한다"며 "이들 법안은 홍콩 내부 문제에 간섭하는 것으로서, 아무 필요도 없고 아무런 근거도 없다"고 맹비난했다.

홍콩 정부 대변인은 "홍콩인권법은 인권과 민주주의를 내세우지만, 실제로는 홍콩을 통제하고 유엔 제재와 같은 제재를 부과하는 것"이라며 "이는 시위대에 잘못된 신호를 보내 홍콩 정세 완화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지난 10년 동안 모든 교역국 중 홍콩과 교역에서 가장 큰 무역흑자를 내는 등 홍콩으로부터 막대한 경제적 이익을 누리고 있다"며 "지난해에만 홍콩과의 교역에서 330억 달러가 넘는 무역흑자를 올렸다"고 지적했다.

홍콩 정부 대변인은 "미국의 일방적인 정책 변화는 상호 관계와 경제적 이익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미국이 실리적인 태도를 취해 홍콩의 독자적인 관세 지역 지위를 유지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반면에 홍콩 시위대는 홍콩인권법 서명에 열렬한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홍콩 시위대의 온라인 토론방인 'LIHKG'에 글을 올린 한 시위자는 "홍콩인들은 집마다 성조기를 내걸고 미국에 대한 감사의 뜻을 나타내야 할 것"이라며 "(홍콩이) 미국의 51번째 주가 되고 싶은 심정"이라고 밝혔다.

다른 시위자는 "홍콩인권법에 서명한 트럼프 대통령과 의회에서 이를 통과시킨 미 의원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며 "다른 나라들도 미국을 본받아 이러한 법을 제정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콩인권법 서명으로 홍콩 시위대의 정치개혁 요구에도 힘이 실릴 전망이다.

시위대는 이날 저녁 센트럴 에든버러 광장에서 미국 의회의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홍콩인권법안) 통과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법안 서명에 감사의 뜻을 나타내는 집회를 연다.

지난 24일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압승한 후 시위대에 유화적 태도를 보이는 홍콩 경찰은 선거 이전 대부분의 집회를 금지했던 것과 달리 이날 집회를 허용했다.

대규모 송환법 반대 시위를 이끌어 온 재야단체 민간인권전선은 다음 달 8일 행정장관 직선제 등을 요구하는 사상 최대 규모의 집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시위대 온라인 토론방 'LIHKG'에서는 다음달 9일부터 총파업(罷工), 동맹휴학(罷課), 철시(罷市) 등 '3파(罷) 투쟁'을 벌이자는 제안도 나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