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매출 합계 85兆 넘어
세계 최대 조선사인 중국선박공업그룹이 공식 출범했다고 26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가 전했다. 중국 1위 국유조선사인 중국선박공업(CSSC)과 2위 조선사 중국선박중공(CSIC)을 합병한 회사다.

중국 정부는 두 회사 간 합병을 통해 국유조선소의 부채를 줄이고 수익성을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중국선박공업그룹은 이번 합병으로 147개 연구기관과 사업 부문, 상장 기업을 거느린 세계 최대 조선사가 됐다. 총 자산 규모는 1120억달러(약 132조원), 직원 수는 31만 명에 이른다.

중국에서 세계 최대 조선소가 탄생하면서 라이벌인 한국 조선업계도 영향을 받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CSSC의 점유율은 11.5%로 세계 2위다. CSIC 점유율은 7.5%로 세계 3위였다. 두 회사의 지난해 매출을 합치면 5000억위안(약 85조원)이 넘는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