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조건부 연기' 속 FFVD 거론하며 대북대응 공조 강조
美, 강경화-국무 부장관 면담에 "한미일 삼각협력 중요 재확인"

미국 국무부는 24일(현지시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존 설리번 미 국무부 부장관의 23일 '일본 나고야회담' 사실을 전하면서 두 사람이 특히 안보 및 경제 영역에서의 한미일간 삼각 협력에 대한 중요성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또한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보장하기 위해 긴밀한 조율을 유지해 나가기로 약속했다"고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이 이날 보도자료에서 전했다.

강 장관은 23일 일본 나고야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외교 장관회의 계기에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대신해 미국 측 수석대표로 회의에 참석한 설리번 부장관을 면담했다.

설리번 부장관과 강 장관은 또한 한미 동맹의 지속적인 힘에 찬사를 보냈으며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협력하겠다는 약속을 되풀이했다고 국무부는 전했다.

두 사람의 만남은 한국 정부가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통보의 효력을 정지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이뤄진 것이다.

이날 면담과 관련, 강 장관은 지소미아, 일본의 수출규제 등 한일 간 현안이 조기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미국 측이 이 과정에서 건설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으며, 설리번 부장관은 이에 한일 양국이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한 것을 환영하면서 미국도 건설적인 역할을 계속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외교부가 전한 바 있다.

면담에서는 한미가 협상 중인 방위비 분담금 문제도 언급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무부는 보도자료에서 지소미아 등 구체적 현안을 언급하지 않은 채 '한미일간 삼각 협력'에 대한 중요성 재확인이라는 표현으로 대신 했으나, 한국 정부가 지소미아 종료에 대한 '조건부 연기' 결정을 내린 상황에서 북한 FFVD라는 목표를 거론하며 대북 대응 등을 위한 한미일간 공조에 균열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뜻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한일 양국을 상대로 근본적인 사태 해결의 필요성을 거듭 주문했을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향후 미국 측의 역할론과 관련, 국무부 보도자료에 별도의 언급은 없었다.

앞서 국무부는 지난 22일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조건부 연기' 결정에 대해 환영하는 입장을 발표하면서도 "갱신(renew) 결정"으로 규정, '연장'을 기정사실화 하며 "미국은 한일관계의 다른 영역으로부터 국방 및 안보 사안이 계속 분리돼 있어야 한다고 강력히 믿는다"는 메시지를 던진 바 있다.

설리번 부장관은 강 장관과 면담한 23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도 만났다.

이와 관련, 국무부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양측이 한미일 3자 협력을 포함해 역내·국제 안보 사안의 광범위한 어젠다에서 긴밀하게 협력을 계속하기로 약속했으며, 북한의 FFVD를 보장하는 데 긴밀하게 조율키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