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선거 범민주 진영 201석 차지하며 압승
범민주 진영 사상 최초 과반 의석 '눈앞'
친중파 진영 '참패'…젊은 층 투표 영향
홍콩 구의원 선거일인 24일(현지시간) 오후 구룡공원 수영장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관계자들이 개표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콩 구의원 선거일인 24일(현지시간) 오후 구룡공원 수영장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관계자들이 개표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452석 가운데 201석을 차지하며 압승을 거둬 행정장관 선출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2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오전6시(현지시간) 개표 결과 친중파 진영은 28석을 얻는 데 그쳤으며, 중도파는 12석을 차지했다. 나머지 211석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에 따라 범민주 진영은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 사상 최초 과반 의석을 눈앞에 두고 있다.

홍콩 내 친중파 정당 중 최대 세력을 자랑하는 민주건항협진연맹(민건련)은 오전 5시 30분 기준 개표 결과가 나온 후보자 중 21명이 승리를 거뒀지만, 156명이 패배를 당해 참패를 당했다.

현재 홍콩의 구의원은 민건련이 115명을 거느린 것을 비롯해 친중파 진영은 327석의 의석을 차지하고 있다. 18개 구의회 모두를 친중파 진영이 지배하고 있다. 반면 범민주 진영은 118석으로 친중파 진영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 민주당이 37명으로 가장 많은 구의원을 거느리고 있으며, 다음으로 신민주동맹이 13석을 보유하고 있다.

범민주 진영이 압승을 거둘 수 있었던 원동력은 현 정부를 심판하고자 하는 젊은 층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 할 수 있다.

홍콩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총 294만여 명의 유권자가 투표했다. 이는 앞서 가장 많은 220만여 명의 시민이 참여했던 2016년 입법회 의원(국회의원) 선거 때보다 훨씬 많은 인원이다. 최종 투표율도 71.2%로 4년 전 구의원 선거 때의 47.0%보다 훨씬 높았다.

앞서 이날 선거를 위해 등록한 유권자는 413만 명으로, 2015년 369만 명보다 크게 늘었다. 특히 18∼35세 젊은 층 유권자가 12.3% 늘어 연령대별로 최대 증가 폭을 보였는데, 진보적 성향의 젊은 층 유권자가 많이 늘어난 것은 범민주 진영에 결정적으로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편, 홍콩의 구의원선거는 행정장관 선출에 큰 영향을 미친다. 452명 구의원 중 절반 이상을 가져간 진영이 117명의 선거인단을 가져간다. 이번 구의회 선거에서 범민주 연합이 압승을 거두면서, 차기 행정장관 선거 1년 전인 2021년에 선출될 전체 선거인단 구성이 달라질 수 있다. 또 친중 진영이 행정장관 선출을 위한 선거인단 과반수(600명)를 채우는 게 어려워질 수 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