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구의원 선거 시작
18개 선거구…452명 뽑는다
홍콩 구의원 선거를 하루 앞둔 지난 23일 오후 홍콩의 한 거리에 부착된 여당, 야당, 무소속 후보의 현수막이 훼손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콩 구의원 선거를 하루 앞둔 지난 23일 오후 홍콩의 한 거리에 부착된 여당, 야당, 무소속 후보의 현수막이 훼손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콩 민주화 시위가 6개월째 이어지며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24일 구의원 선거가 치러진다. 이번 선거는 향후 시위의 향방을 가를 중대 분수령으로 평가 받고 있다.

이날 홍콩은 18개 선거구에서 구의원 452명을 뽑기 위한 투표를 진행한다. 이번 선거에는 유권자 413만명이 투표권을 행사한다.

홍콩의 경우 선거를 위해 사전 등록을 거쳐야 하는데 2015년 369만명보다 약 40여만명 많은 유권자가 이번 투표에 참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선거가 중요한 이유는 452명 구의원 중 117명이 홍콩 행정 수반인 행정장관을 선출하는 1200명의 선거인단에 포함되기 때문이다. 홍콩 행정장관은 유권자의 직접선거가 아닌 1200명 선거인단의 간접선거로 선출된다.

2015년 구의원 선거에서는 친중파 진영이 승리했다. 이에 2016년 12월 이뤄진 행정장관 선거인단 선출 당시 117명 선거인단을 친중파 진영이 독식했다. 당시 선출된 선거인단은 친중파 726명, 범민주파 325명이었다. 이로 인해 친중파 캐리 람(林鄭月娥) 현 행정장관이 무난히 당선될 수 있었다.

현재 홍콩 내 친중파 정당 중 최대 세력을 자랑하는 민주건항협진연맹(민건련)에는 115명의 구의원이 소속돼 있다. 이와 함께 친중파 진영은 327석의 절대적인 의석을 차지하며 18개 구의회를 모두 지배하고 있다.

반면 범민주 진영은 118석으로 친중파 진영의 절반에도 못 미치고 있다. 민주당이 37석을 보유하고 있으며 신민주동맹이 13명의 구의원을 보유하고 있다.

한편 이번 선거에서는 6개월째 이어져 온 시위 사태 등의 영향으로 2003년 국가보안법 사태 때처럼 범민주 진영이 승리할 가능성이 클 전망이다.

2003년 당시 홍콩 정부는 여론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국가보안법 제정을 밀어붙였다가 50만명이 참여한 반대 시위에 밀려 이를 철회했다. 당시 수개월 후 치러졌던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압승을 거뒀다.

친중파 진영은 2003년을 떠올리며 이번 선거에서도 우려를 표하고 있다. 다만 시위대의 폭력에 반감을 품으면서도 겉으로 드러내지 못하는 '침묵하는 다수'가 존재할 것으로 보고 이날 선거에서 이들이 표심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