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문제-수출규제 철회 연계 안할 방침 밝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종료가 22일 밤 12시로 임박한 것과 관련해 한국에 현명한 대응을 요구한다고 이날 재차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지소미아 종료를 앞둔 대응을 묻는 질문에 "우리나라(일본)로서는 지금까지 일관되게 현명한 대응을 요구해 왔다.

그 입장에서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이 요구하는 수출관리 우대대상 제외 조치의 철회에 대해 검토하지 않겠다는 방침에도 변함이 없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토시 하나 다르지 않게 똑같은 답변을 했다.

수출규제와 지소미아 문제를 연계하지 않겠다는 것은 가지야마 히로시(梶山弘志) 경제산업상의 발언에서도 나왔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방위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이 현명한 판단을 해 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한일이 지소미아 관련) 대화를 계속하고 있는 것은 대단히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日관방 "'한국에 현명한 대응 요구' 입장 변함없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