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시장 진입 '네거티브 리스트' 13% 축소

중국 정부가 외국 기업의 투자 금지 대상인 '네거티브 리스트'의 항목을 13% 줄였다.

국가발전개혁위원회와 상무부는 22일 시장진입 네거티브 리스트 2019년판을 발표했다고 신화통신이 전했다.

새 네거티브 리스트 항목은 모두 131개로 전년보다 20개(13%)가 줄었다.

이번 조치로 양로기관 설립과 사회복지 기관 설립 등이 개방됐다.

중국 정부는 시장의 자원 배치 역할을 강화하고 시장 진입의 문턱을 계속 낮춰 각 시장 주체, 특히 민간 경제의 활력을 북돋우는데 효과적일 것이라고 기대했다.

앞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5일 상하이에서 열린 국제수입박람회 연설에서 네거티브 리스트를 계속 줄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중국은 미중 무역전쟁 속에 지속적인 시장 개방과 외국 기업의 비즈니스 환경 개선 등을 천명하고 있다.

최근 알리안츠가 외국 보험사로는 처음으로 중국에서 100% 지분을 가진 지주회사를 세울 수 있도록 허가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