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일보, 1면에 홍콩문제 논평 재등장…"법안 무용지물 될 것"
CCTV, 메인뉴스에 홍콩 관련 보도 12개 집중 보도
미중갈등으로 번지는 홍콩시위…中매체 '홍콩인권법' 총공세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로 촉발된 홍콩 시위 사태가 미국 의회의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홍콩 인권법안) 통과를 계기로 미중 갈등으로 비화하고 있다.

특히 무역갈등으로 팽팽한 긴장감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홍콩 문제가 새로운 갈등 요소로 부상하면서 양측간 힘겨루기 양상이 한층 격화하고 있다.

중국 당국이 미국 상원에서 홍콩 인권법안이 통과되자마자 외교부 등 6개 부처에서 일제히 비난 성명을 쏟아낸 데 이어 중국 주요 매체들도 총공세에 가담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 국내·해외판은 21일 1면 논평에서 미 의회의 홍콩 인권법안을 중국 내정에 간섭하는 법안이라고 규정하면서 "해당 법안은 무용지물이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인민일보는 홍콩 이공대 시위가 잠잠해지자 전날 나흘 연속 이어오던 홍콩 사태 관련 1면 논평을 중단했으나 홍콩 인권법안이 통과되자 하루 만에 다시 1면 논평을 게재했다.

인민일보는 "(미 의회의) 홍콩 인권법안이 공공연히 폭도들의 폭력행위를 조장하고 있다"면서 "미국은 자국법을 통해 홍콩 사무와 중국 내정에 간섭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어 "미국은 또다시 패권주의와 강도 같은 몰골을 드러내고 있다"면서 "이는 홍콩 교포와 전체 중국 인민에 대한 도발"이라고 원색적인 비난을 가했다.

그러면서 "홍콩 시위가 시작된 이래 폭도들의 폭력행위는 갈수록 심해지고 있지만, 미국은 이를 외면하고,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면서 "오히려 인권과 자유를 핑계 삼아 함부로 홍콩 사무와 중국 내정에 간섭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중갈등으로 번지는 홍콩시위…中매체 '홍콩인권법' 총공세

인민일보는 또 "미국 정객들이 홍콩 주민의 이익과 복지, 민주 인권에 대해서 무관심하다는 것은 수많은 사실로 증명됐다"면서 "이들은 홍콩의 국제 금융, 무역, 운수 중심의 지위를 파괴하고, 비열한 수단을 통해 폭력과 혼란을 조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중국이 외교 사안에서 강력한 경고의 의미로 사용하는 '낭떠러지에 이르러 말고삐를 잡아챈다'(懸崖勒馬·현애늑마)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미국에 즉각적인 법안 폐기를 촉구했다.

관영 중앙(CC)TV도 전날 메인뉴스인 신원롄보(新聞聯播)와 이날 아침 뉴스에서 미 의회의 홍콩 인권법안 통과를 비판하는 기사를 집중적으로 보도했다.

CCTV는 중국 당국의 성명을 비롯해 홍콩 각계 인사 인터뷰, 전문가 평론 등 12꼭지에 걸쳐 홍콩 관련 소식을 전했다.

CCTV는 "'홍콩 카드'를 사용하려는 미국의 시도는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며 "이는 국제법과 국제관계 기본준칙에 위배된다"고 주장했다.

관영 글로벌 타임스와 환구시보(環球時報)도 이날 공동 사설에서 홍콩 인권법안을 '홍콩 폭력 지지 법안'이라고 지칭하면서 미 의회를 강력히 비판했다.

매체들은 "홍콩 인권법안은 인권과 민주의 순수성을 더럽힌다"면서 "만약 미국 대통령이 이 법안에 서명한다면 홍콩의 국제적인 상업 무역의 지위에도 변화가 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중국 당국은 전날 중국 주재 미 대사 대리를 초치한 데 이어 같은 날 저녁 홍콩 주재 미국 영사를 초치해 미 의회의 홍콩 인권법안 통과에 대해 강력히 항의했다.
미중갈등으로 번지는 홍콩시위…中매체 '홍콩인권법' 총공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