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d "非정치적으로 결정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일 공격해온 제롬 파월 미 중앙은행(Fed) 의장과 18일(현지시간) 회동했다. 지난 2월 이후 올 들어 두 번째 만남이다. 내년 대선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이 추가 완화 정책을 압박했을 것이란 관측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백악관에서 파월 의장과 화기애애하고 좋은 만남을 마쳤다”며 “금리, 마이너스 금리, 낮은 인플레이션, 통화 완화, 달러화 강세와 그로 인한 제조업 파급 효과, 중국, 유럽연합(EU) 등과의 무역까지 모든 걸 논의했다”고 했다. 이 자리엔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도 참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속적으로 Fed의 통화정책을 비판하며 ‘마이너스 금리’를 취할 것을 촉구해왔다. Fed의 매파적 통화정책 탓에 EU, 일본 등과의 경쟁에서 뒤처지고 있다는 논리였다.

Fed도 이날 성명을 내고 “파월 의장이 대통령 초청으로 백악관에서 대통령 및 재무장관과 만나 경제와 성장, 고용, 인플레이션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정치적 영향을 받지 않겠다는 방침을 강조했다. Fed는 “파월 의장은 향후 입수될 경제 정보에 의존하겠다는 입장을 강조한 것을 빼면 통화정책 방향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며 “모든 결정을 신중하고 객관적이며 비정치적으로 하겠다는 의견을 밝혔다”고 전했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