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홍콩경찰, 시위대 '최후의 보루' 홍콩 이공대 진입
이공대 저항하자 경찰, 최루탄·물대포·음향대포 동원
경찰, 실탄 발사 불사…상당한 물리 충격 우려
18일 홍콩이공대 주변에 배치된 경찰 차량이 불길에 휩싸여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18일 홍콩이공대 주변에 배치된 경찰 차량이 불길에 휩싸여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홍콩 경찰이 음향대포까지 동원하며 현재 홍콩 주요 대학 가운데 유일하게 시위대가 점거 중인 홍콩 이공대에 진입했다. 경찰이 실탄 사격을 불사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에 상당한 물리적 충돌이 우려된다.

AP통신에 따르면 18일(현지시간) 오전 6시께 홍콩 경찰은 반정부 시위대가 점거 중인 곳인 홍콩 이공대에 진입했다.

이공대는 시위대 수백 명이 1주일째 점거하며 격렬히 저항하고 있는 '최후의 보루'다. 이곳에서 시위대는 캠퍼스의 홍콩섬과 카우룽 반도를 잇는 해저터널을 막고 있었다.

경찰은 시위대를 진압하고 해저터널 봉쇄를 뚫기 위해 17일 오후부터 시위대에 강경 대응했다. 경찰의 강한 진압에 시위대가 화염병과 벽돌 등을 던지며 저항했다.
반정부 시위대가 18일 홍콩이공대학 정문으로 통하는 계단에 불을 지르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반정부 시위대가 18일 홍콩이공대학 정문으로 통하는 계단에 불을 지르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그러자 홍콩 경찰은 최루탄과 물대포, 음향대포까지 동원했다.

서로의 대치가 격해지자 홍콩 경찰은 17일 밤 "시위대와 시민을 향해 캠퍼스를 당장 떠나라. 계속 남아 있는 사람은 폭동 가담자로 대하겠다"고 공포했다.

이공대 관계자는 "조요한 주택가였던 홍콩 이공대 주변이 전쟁터가 됐다"면서 "마스크를 쓴 급진적인 시위대와 경찰이 전투를 벌였다"고 말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