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난리' 베네치아, 조수 수위 낮아져…비바람 예고에 긴장

최근 큰 물난리를 겪은 이탈리아 베네치아의 조수 수위가 16일(현지시간) 다행히 낮아졌지만, 이날 밤부터 기상이 다시 악화할 것으로 예상돼 또 한 번 위기를 겪을 것으로 보인다.

AP, dpa, ANSA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수상 도시 베네치아의 조수 수위는 약 120㎝로, 160㎝에 육박했던 전날보다 많이 낮아졌다.

이에 따라 전날 오후 폐쇄됐던 산마르코 광장도 다시 관광객에게 개방됐다.

그러나 기상 당국은 이날 밤부터 비바람이 세차게 불면서 수위가 다시 올라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루이지 브루냐로 베네치아 시장은 이번 물난리에 따른 피해가 수억 유로에 달할 것이라면서 국제 사회의 관심을 호소했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 "베네치아는 이탈리아 전체의 자부심이자 모든 사람의 유산이다.

당신의 도움으로 그것은 다시 빛날 수 있다"고 적었다.

교황청의 문화평의회 의장인 잔프랑코 라바시 추기경은 베네치아의 홍수를 지난 4월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와 비교하며 안타까워했다.

그는 "많은 사람이 위대한 문화 상징물이 사라지는 것을 보면서 눈물을 흘렸다"라고 ANSA 통신에 말했다.

앞서 베네치아는 지난 12일 아프리카 쪽에서 불어오는 열풍과 호우 등으로 해수 수위가 178㎝까지 치솟으면서 도시 80% 이상이 물에 잠기는 피해를 봤다.

194㎝의 조수가 몰아쳐 도시 전역이 물바다가 된 1966년 이후 53년 만의 최악의 재난으로 기록됐다.

이에 이탈리아의 중앙 정부는 지난 14일 밤 베네치아에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고 피해 복구 등에 2천만 유로(약 257억4천만원)의 예산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물난리' 베네치아, 조수 수위 낮아져…비바람 예고에 긴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