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 주석이 해외 순방 중 이례적으로 홍콩 시위의 '폭력 종식'을 강력히 촉구하고 나섰다. 이에 따라 중국 정부가 홍콩에 무력 개입을 하는 등 강도 높은 대응에 나설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15일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은 14일(현지시간) 브라질에서 열린 브릭스(BRICS) 부대 행사에 참석해 '홍콩의 폭력과 혼란의 종식'을 촉구했다. 중국 매체들은 시 주석의 발언을 일제히 보도하면서 "홍콩 폭력 범죄에 대한 강력한 조치를 지지한 것"이라고 전했다. 무장 경찰 등 중국군 투입이 임박했음을 시사한 것이다.

시 주석은 그동안 해외 순방에서 자국 현안에 대해 언급을 꺼렸다. 이 때문에 이날 발언은 홍콩에 대한 중국 지도부의 인내심이 한계에 도달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시 주석은 홍콩 시위가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의 마지노선에 도전하고 있다고 경고하면서 "폭력을 중단시키고 혼란을 제압해 질서를 회복하는 것이 홍콩의 가장 긴박한 임무"라고 말했다.

그는 홍콩 질서 회복의 주체로 홍콩 정부와 경찰, 사법 기관을 차례로 거론했다. 지지 입장을 보내기는 했지만 질서 회복에 무게를 뒀다는 점에서 연말까지 시위사태가 진정되지 않을 경우 중국 정부가 직접 개입할 것이란 신호를 준 것으로 관측된다. 시 주석은 지난 4일에도 상하이에서 캐리 람 홍콩 특구 행정장관을 만나 "법에 따라 폭력 행위를 진압하고 처벌하는 것은 홍콩의 광범위한 민중의 복지를 수호하는 것이니 절대 흔들림 없이 견지해야 한다"고 주문한 바 있다.

중국 최고 지도자가 특정 사안에 대해 열흘 새 두차례나 언급했다는 점은 홍콩 문제가 중국 지도부의 최대 우선 현안이 됐다는 방증이다. 홍콩 정부는 19기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4차 전체회의(4중전회)가 끝나고 시 주석이 캐리 람 장관을 만난 뒤부턴 시위 진압에 초강경 모드로 돌입했다. 경찰의 실탄 사격도 주저하지 않는 등 대대적으로 시위자 검거에 나서고 있다. 홍콩에서는 오는 24일 구의원 선거를 연기하는 방안과 '긴급법'을 확대 적용해 야간 통행 금지를 하거나 최악의 경우 계엄령을 발동하는 방안 등이 거론되는 중이다.

시 주석이 브라질에서 홍콩 관련 발언을 한 것은 미국과 영국 등 서방에 내정간섭을 하지 말라는 신호를 준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이번 브릭스 정상회의가 중국 주도로 미국을 성토하는 장이었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 홍콩 문제 전문가인 리샤오빙 난카이대 법대 교수는 "시 주석이 브릭스 회의에서 홍콩 문제를 발언한 것은 국제사회에 이해를 얻음과 동시에 홍콩 사태 격화를 조장하는 외세에 경고하기 위한 것임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