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통일부 장관

김연철 통일부 장관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한·미 연힙군사훈련을 동시에 유예하자는 제안을 들고 워싱턴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는 김 장관과의 인터뷰를 통해 “그는 내년에 북한이 미사일 시험 발사를 유예하고 미국은 한국과의 연합군사훈련을 유예하는, 올림픽 휴전을 고려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고 전했다. 내년 일본 도쿄에서 하계 올림픽이 열리는 걸 계기로 북한과 미국이 긴장완화 조치를 통해 신뢰를 구축하자는 구상이다.

WP는 김 장관이 북한에 친척이 있는 한국계 미국인의 북한 여행제한을 완화하는 방안도 제안했다고 전했다. 미국은 자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북한에서 스파이 혐의로 체포됐다가 풀려난 뒤 사망한 직후인 2017년 9월부터 미국인의 북한 여행을 금지하고 있다.

김 장관은 WP에 “양국이 이 기회를 놓치면 상황과 환경이 더 어려워지고 우리가 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한반도 국제평화포럼’ 참석 등을 위해 오는 17~23일 워싱턴과 로스앤젤레스를 방문한다.

하지만 WP는 “북한은 서울과 대화를 중단했고 워싱턴은 서울이 1년 전보다 (대화)프로세스에 덜 중심적이라고 보고 있으며 (미·북)중개자는 그 나라(한국)에서 스웨덴으로 대체됐다”며 “그(김 장관)는 힘든 전투에 직면해 있다”고 지적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