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외교부 "한중 관계·한반도 문제 의견 교환"
문정인 특보 방중…中외교부 부부장과 한반도 문제 논의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교착 상태인 가운데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이 중국을 방문해 중국 외교 당국과 한반도 문제를 논의했다.

14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문정인 특보는 전날 베이징(北京)에서 러위청(樂玉成)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 만나 한중 관계 및 한반도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 자리에는 문정인 특보와 함께 방중한 김성환 전 외교부 장관과 국회의원, 전문가, 학자들도 함께했다.

이날 회동에서는 북미 비핵화 협상이 실마리를 찾지 못하는 가운데 한중 양국간 정보 교류 및 역할에 대해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내달 중국에서 예정된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 방중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답방 문제도 거론됐을 가능성이 있다.

베이징 소식통은 "문정인 특보가 방중해 중국 외교부 당국자와 한반도 문제를 비롯한 한중 상황 전반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