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총영사관, 차량 동원해 '전쟁터' 중문대서 탈출시켜
中 학생은 본토행…美·英 등 유학생들도 '탈출 러시'
시위 격화에 한국인 홍콩 유학생 귀국길 서두른다

홍콩 시위사태가 격화하면서 홍콩에 있는 1천600여 명의 우리나라 유학생들이 귀국길을 서두르고 있으며, 미국과 영국 등 다른 나라 학생들도 '홍콩 탈출'을 서두르고 있다.

14일 홍콩 교민사회에 따르면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가 시위대와 경찰의 '강대강 충돌'로 인해 갈수록 격해지면서 홍콩에 있는 한인유학생들이 안전에 위협을 느끼고 한국으로 속속 돌아가고 있다.

홍콩과기대 2학년생이 시위 현장 인근 주차장에서 추락했다가 지난 8일 숨지고, 직업훈련학교에 다니는 학생이 11일 시위 현장에서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아 쓰러진 후 홍콩 대학가에서는 연일 격렬한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지난 12일 중문대에서는 경찰이 최루탄과 물대포 등을 동원해 진압에 나서고, 학생들은 화염병은 물론 불을 붙인 화살과 대형 새총 등으로 이에 맞서는 '전쟁터'와 같은 상황이 벌어졌다.

이에 전날 주홍콩 한국 총영사관은 차량을 동원해 홍콩 중문대학 기숙사에서 40명가량의 한인 유학생들이 '탈출'할 수 있도록 도왔다.

당시 중문대는 지하철·버스 등 대학교 주변의 대중교통이 모두 끊기고, 경찰이 대학 주변을 철통같이 지키고 있어 대학을 빠져나오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주홍콩 한국 총영사관 관계자는 "중문대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던 한인 유학생들을 버스를 동원해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게 이동시켰다"며 "이 가운데 30명가량은 곧바로 공항으로 향해 귀국길에 올랐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전날에도 50명 가까운 중문대 유학생이 한국으로 향했다"며 "자녀의 안전을 염려하는 유학생 학부모들의 전화가 쏟아져 총영사관의 다른 업무를 보지 못할 지경이었다"고 말했다.

홍콩 내 대학들이 사실상 '휴교령'을 선언한 만큼 홍콩에 있는 한인 유학생 중 상당수가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현재 홍콩대, 홍콩과기대, 중문대, 시립대, 침례대, 영남대 등을 중심으로 한인 학생 1천600여 명이 홍콩에서 유학하고 있다.

이 가운데 중문대는 이번 학기 조기 종강을 선언했으며, 과기대와 침례대도 교내 수업을 모두 중단하고 온라인 강의로 전환했다.

다른 대학들도 이번 주 임시 휴교령을 내렸다.

한인 유학생들은 물론 홍콩 내에 있는 중국 본토 출신 학생이나 다른 나라 유학생들의 탈출 열풍도 이어지고 있다.

홍콩 경찰은 전날 중문대에 있던 80여 명의 중국 본토 출신 학생들을 안전을 이유로 대피시켰으며, 여기에는 해양경찰 선박까지 동원됐다.

홍콩과기대도 중국 본토 출신 학생들이 침사추이로 가서 중국 선전(深천<土+川>)으로 향하는 버스를 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 대학 교정과 침사추이 사이를 오가는 셔틀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중국공산주의청년단 선전시 지부는 홍콩을 빠져나오려는 중국 본토 학생들을 위해 무료로 숙박시설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미 상당수의 중국 본토 출신 학생들이 홍콩을 빠져나간 것으로 추정된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대만 정부도 대만 항공사인 중화항공 항공기를 동원해 전날 밤 126명의 대만 유학생들을 홍콩에서 탈출시켰다.

미국 대학들도 교환학생으로 홍콩에 온 자국 학생들을 본국으로 소환하고 있으며, 영국, 캐나다 등 다른 나라 학생들도 귀국길을 서두르고 있다.

현재 홍콩 내 8개 주요 대학에는 1만8천여 명의 각국 유학생들이 있으며, 전쟁터를 방불하게 하는 상황이 연출됐던 중문대에도 4천여 명의 외국인 유학생이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