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정상회의 부대행사
아세안 10개국 맛집 셰프 손맛, 부산서 맛본다

아세안 10개국 대표 맛집 셰프들이 직접 만든 요리를 맛볼 수 있는 행사가 15일 부산에서 열린다.

15일∼27일 부산 부산진구 전포동 놀이 마루 일대에서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 가 펼쳐진다.

25∼26일 열리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27일 열리는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를 기념해 열리는 부대행사다.

아세안 10개국 현지 유명 맛집 쉐프를 초청해 직접 요리한 음식을 맛볼 수 있다.

카카 레스토랑의 나시카톡은 브루나이에서 가장 대중적인 서민 음식으로 어디서나 쉽게 먹을 수 있는 '치킨밥'이다.

미얀마는 양곤에 있는 999 샨 누들 샵(999 Shan Noodle Shop)의 샨 누들을 선보인다.

샨누들은 소수민족들이 즐겨 먹는 음식이지만 음식의 맛이 좋아 곳곳에서 샨지역 음식 전문점을 아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한국인들에게도 친숙한 동남아시아의 대표적인 관광 국가인 태국은 이미 우리에게도 친숙한 음식들이 많다.

이 중에서 1972년 문을 연 사보이 레스토랑은 태국의 전통 음식과 싱싱한 해산물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팟타이와 돼지고기 덮밥인 파캇파오무쌉을 소개할 예정이다.

말레이시아는 수도인 쿠알라룸푸르 전통음식 전문점인 르봉이 참여한다.

르봉은 국민 셰프이자 전통요리 레시피를 연구한 이스마엘 셰프가 직접 운영하는 레스토랑이다.

말레이시아 대표 음식인 나시르막과 동남아시아 대부분 지역에서 만날 수 있는 꼬치구이인 사테가 참가한다.

이스마엘 셰프로부터 말레이시아 전통요리를 직접 배울 수 있는 시간도 마련된다.

이 외에도 캄보디아의 록락, 인도네시아의 나시고랭, 싱가포르의 바쿠테, 베트남의 쌀국수, 필리핀의 잔치 음식인 레촌, 라오스의 레몬글라스 육포 튀김 등의 메뉴를 선보인다.

부산지역 청년 푸드트럭 중 사전 신청을 받아 운영하는 한국관은 아세안 인의 입맛에 맞는 아세안 퓨전 한식을 선보인다.

16일에는 외교부 후원으로 아세안 지역의 커피를 블랜딩한 스페셜 커피를 선착순 무료로 제공한다.

22일에는 정상회의 D-3일 기념으로 돈스파이크, 김규리가 진행하는 요리 경연대회도 열린다.

푸드 스트리트 메뉴는 사전 예매하면 20% 할인된 금액으로 맛볼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