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연방하원 사상 상임위원장 해임 최초
獨 극우 법사위원장, 反유대주의 발언으로 해임돼

독일 극우 성향의 정당인 '독일을 위한 대안'(AfD) 소속인 연방하원 법사위원장이 해임됐다.

연방하원 법사위원회는 13일(현지시간) 반(反)유대주의적 발언으로 비판받은 슈테판 브란트너 법사위원장에 대한 해임안을 가결했다.

37명이 찬성했고 6명이 반대표를 던졌다.

연방하원에서 상임위원장이 해임된 것은 초유의 일이다.

브란트너 의원은 최근 독일의 유명 가수인 우도 리덴베르크가 연방정부 훈장을 받은 것과 관련, AfD를 공개적으로 비판해 '유다의 보상'을 받았다고 트위터에 올리면서 물의를 빚었다.

'유다의 보상'은 유다가 유대를 배반하고 대가를 받았다는 의미로, AfD를 비판한 대가로 훈장을 받았다고 빗댄 것이다.

브란트너 의원은 또, 지난달 독일 동부 도시 할레의 유대교 회당에서 발생한 극우주의자의 총격 테러와 관련해서도 "테러로 숨진 2명이 독일인인데 왜 유대교 회당과 이슬람 사원에서 촛불을 들고 어슬렁거리느냐"는 다른 사람의 트윗을 리트윗해 비판받았다.

브란트너 의원은 옛 동독지역인 튀링겐주(州)가 지역구로, 튀링겐주의 AfD 대표인 뵈른 회케 의원과 가깝다.

회케는 베를린의 홀로코스트(나치의 유대인 학살) 추모관을 수치스러운 기념물이라고 비판해 논란을 일으키는 등 AfD 내에서도 강경파의 대표적인 인물이다.

해임안 가결에 대연정 다수파인 기독민주당 측은 "선동과 증오에 보내는 명백한 신호다"라고 환영했다.

반면, AfD의 알렉산더 가울란트 공동대표는 "우리가 무엇을 하든, 다른 정당들은 우리를 궁지에 몰아넣으려 한다"고 비판했다.

법사위원장 해임은 AfD의 세력 확장을 놓고 독일 사회의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나왔다.

반난민·반이슬람을 내세운 AfD는 지난 2017년 총선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제3당으로 연방하원에 진출했다.

올해 작센주(州)와 튀링겐주 등 옛 동독지역 선거에서도 약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