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씩 출자...공동 출자회사 설립 추진
일본의 인터넷 포털 ‘야후 재팬’을 운영하는 Z홀딩스와 네이버 자회사 라인이 합병을 위한 최종 조정 작업에 들어갔다고 13일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Z홀딩스의 지분 40% 이상을 보유한 소프트뱅크와 라인 주식을 70% 갖고 있는 네이버는 합병을 위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합병 방안으로는 소프트뱅크와 네이버가 50%씩 출자하는 공동 출자 회사를 설립하고 Z홀딩스가 야후와 라인을 100% 완전 자회사로 운영하는 안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라인의 이용자는 약 8000만명, 야후 서비스 이용자는 5000만명에 이른다”며 “금융과 소매를 다루는 1억명 규모의 서비스가 탄생하면서 일본 인터넷 산업의 판도가 크게 바뀔 것”이라고 평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