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에르도안 13일 회담
미국이 10일(현지시간) 터키가 러시아제 S-400 지대공 미사일을 폐기하지 않으면 제재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예정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때 이 문제를 제기할 예정이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CBS방송에 출연해 미국이 터키의 S-400 구매에 매우 실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국의 적들에 대한 제재를 통한 대응 법률’의 벌칙을 언급하며 S-400을 제거하지 않을 경우 “터키는 제재의 타격을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

S-400은 미국의 패트리엇 방공미사일과 비슷한 러시아제 지대공 요격미사일이다. 미국의 F-35 전투기나 B-2 전략폭격기처럼 레이더에 거의 잡히지 않는 스텔스 항공기를 포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