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의 고율 관세 철회 발표에
"그들이 원할 뿐" 거듭 부인

"위대한 합의 아니면 안할 것"
판 깨기보다 中의 이행 압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중국과의 대화가 매우 잘되고 있다”면서도 “위대한 합의가 아니면 합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에는 중국의 ‘관세 철회 합의’ 발표에 “아무것도 합의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미·중이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을 앞두고 막판까지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트럼프 "관세철회 합의 안했다"…中과 '1단계 서명' 앞두고 신경전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DC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는 합의를 하고 싶지만 올바른 합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들은 57년 만에 최악의 해를 보내고 있고 중국의 모든 공급망은 계란처럼 부서졌다”며 “(그렇기 때문에) 그들은 합의하고 싶어하지만 그건 그들에게 달렸다”고 했다.

중국의 관세 철회 발표와 관련해서도 “부정확한 보도가 있었다”며 “(미·중이) 관세에 관해 차이가 있지만 우리는 언제나 관세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에도 관세 철회에 합의했다는 중국 측 발표를 부인하며 “중국은 관세 완전 철회가 아니라 어느 정도의 철회를 원할 것”이라며 “내가 그것(완전 철회)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알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이 미국에서 이뤄지길 바란다고 했다.

이는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이 지난 7일 정례 브리핑에서 “양측은 협상 진전에 따라 단계적으로 고율 관세를 취소하기로 합의했다”고 한 말을 이틀 연속 부인한 것이다.

당초 백악관에선 중국 측 발표와 관련해 엇갈린 반응이 나왔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은 같은 날 블룸버그통신에 “1단계 무역합의가 이뤄지면 관세 합의와 양보가 있을 것”이라고 말해 중국 측 발표에 힘을 실어줬다. 반면 폭스비즈니스네트워크에 출연한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은 “현시점에서 1단계 합의 조건으로 기존 관세를 철회한다고 합의된 사항이 없다”며 “중국이 우리를 그런 방향으로 밀어붙이려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에 따라 관세 철회에 백악관 안팎의 대중 강경파가 반발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 발언은 백악관 내 혼선을 정리하면서 일단 강경파의 손을 들어준 모양새다.

미국의 의도는 협상판을 깨기보단 중국의 합의 이행이 확실해질 때까지 중국을 압박할 지렛대로 관세를 유지하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은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 때도 중국을 압박해 산업스파이 활동 금지 등의 합의를 이끌어냈지만 중국은 약속을 지키지 않았고 이후 이 합의는 유야무야된 전례가 있기 때문이다.

미국이 모든 관세 철회까지 합의하진 않겠지만,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이 이뤄지면 오는 12월 15일 예정된 1600억달러어치 중국 제품에 대한 15% 관세 부과 계획은 보류될 가능성이 있다. 나바로 국장은 전날 미 공영 라디오 NPR에서 “협상 테이블에 오른 것은 12월로 다가온 관세”라며 “우리는 기꺼이 할 것이며 관세를 연기하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달려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지난달 11일 워싱턴DC에서 열린 고위급 무역협상에서 중국으로부터 400억~500억달러어치 미국 농산물 구매와 금융시장 개방 확대 등의 약속을 이끌어냈다. 미국은 대신 10월 15일로 예정됐던 2500억달러어치 중국 제품의 관세 인상(25%→30%) 계획을 보류했다.

중국은 여기에 더해 미국이 2500억달러어치 중국 제품에 부과 중인 25% 관세 철회 및 삭감, 12월 15일 예정된 1600억달러어치 중국 제품에 대한 15% 관세 부과 계획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