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대도시 경찰 항명에 긴장 고조…국방장관 "시위 진압에 군 투입 안 해"
모랄레스 대통령, '대화' 제안·교황에 중재 요청…야권 "현 정권과 협상 거부"
"볼리비아 시위대 국영방송 점거…대통령궁 경찰도 시위 가세"(종합)

대선 불복 시위가 격화한 볼리비아에서 대통령궁 경호부대를 비롯한 일부 대도시 경찰이 항명을 선언하고 반정부 시위에 가세, 긴장이 고조했다.

볼리비아 행정수도 라파스 등 최소 4개 도시에서 8일(현지시간) 경찰들이 제복 차림으로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시위에 동참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과 AP통신 등이 9일 보도했다.

라파스에서는 대통령궁을 지키던 경찰 수십명이 근무 지점을 이탈, 시위대의 환영을 받으며 시내 주요 도로를 행진했으며, 이후에도 대통령궁으로 복귀하지 않고 지역 경찰본부로 향했다.

남은 경찰도 자신들을 에워싼 시위대가 '형제'라고 부르며 "시민과 함께하자"고 외치자 크게 동요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사법수도 수크레, 반정부 시위 중심지 산타크루스 경찰도 "코차밤바 경찰이 시작한 항명에 가담하겠다"고 선언했다.

"볼리비아 시위대 국영방송 점거…대통령궁 경찰도 시위 가세"(종합)

사복을 입은 코차밤바 경찰들은 경찰서 옥상에서 볼리비아 국기를 흔들며 다른 지역의 경찰의 참여를 촉구하는 피켓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이들은 경찰을 정부의 '정치적 도구'로 삼지 말라고 촉구하면서, 경찰 총사령관 사퇴와 근무 조건 개선을 아울러 요구했다.

이는 일부 치안 부대가 국가 원수인 모랄레스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철회할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가디언은 분석했다.

루이스 페르난도 카마초 반정부 시위대 대표는 경찰의 시위 참여 소식에 대해 "기쁨의 눈물을 흘리고 있다.

시민의 편에 서준 경찰에게 감사를 표한다"고 트위터에 썼다.

볼리비아 경찰 총사령관은 그러나 일선 경찰이 항명하지 않았으며, "(다른 곳으로) 배치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모랄레스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지지 기반인 엘알토 지역에서 TV 연설을 통해 "쿠데타가 진행되고 있다"며 시위대를 비난하면서도 야권과 대화 가능성을 열어두겠다고 밝혔다.

하비에르 사발레타 국방장관도 "현재로서는 (시위에 가담한) 경찰에 대한 군사적 대응은 없을 것"이라면서 "거리로 나선 수만 명의 볼리비아 시위대에도 군을 동원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볼리비아 시위대 국영방송 점거…대통령궁 경찰도 시위 가세"(종합)

모랄레스 대통령의 대화 제안에도 시위는 멈출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AFP통신은 시위대가 9일 볼리비아 국영 방송사인 '볼리비아 TV'와 라디오 '파트리아 누에바' 사무실을 점령하고 방송 송출을 중단시켰다고 전했다.

파트리아 누에바의 책임자인 이반 말도나도는 시위대가 "국영 방송이 모랄레스 대통령의 입장만을 대변한다"라고 비난하며 40여명의 방송국 직원을 건물 밖으로 쫓아냈다고 밝혔다.

말도나도는 "(방송국) 바깥에 모인 시위대가 계속해서 위협을 가하다가 강제로 우리를 방송국에서 내보냈다"고 당시 상황을 묘사했다.

현재 이들 방송국에서는 음악만 송출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 모랄레스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시위대가 민주주의를 수호한다고 하지만, 실제로는 독재 정권처럼 행동한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야당 대표들과의 긴급 대화를 제안했으나, 야당 후보 카를로스 메사 전 대통령은 "현 정부와는 협상할 것이 없다" 즉각 거부 의사를 밝혔다.

모랄레스 대통령은 또 프란치스코 교황과 국제 인권단체를 향해 "볼리비아에서 쿠데타를 일으킨 반민주 단체에 대항하는 우리의 호소와 함께해달라"며 중재 역할을 요청하기도 했다.

"볼리비아 시위대 국영방송 점거…대통령궁 경찰도 시위 가세"(종합)

멕시코는 볼리비아 상황에 우려를 표명했다.

멕시코 외교부는 이날 성명에서 "모랄레스 대통령이 (우선순위로) 꼽은 것처럼, 대화를 통한 해결방안 모색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멕시코 외교부는 "민주주의가 유일한 해결책이며, 힘과 폭력을 통해 상황을 바로잡으려 하는 것은 후퇴를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