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남부 얄라주(州)에서 지난 5일 소총과 수류탄 등으로 무장한 채 검문소 두 곳을 습격해 최소 15명의 민병대를 숨지게 하고 4명을 다치게 한 반군 7명이 군 당국에 붙잡혔다.

10일 일간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태국 군 당국은 지난 8일까지 얄라주와 빠따니주에서 이번 습격과 관련해 7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군 당국은 수년 내 최대 사상자가 발생한 이번 습격에 반군 30∼40명이 가담한 것으로 보고 있으나 어느 반군 단체가 꾸민 일인지 밝히려면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아직 배후를 자처한 반군은 없다.

태국은 불교 중심 국가지만 얄라, 빠따니, 나라티왓 등 남부 3개 주와 송클라주 일부 등 이른바 '딥 사우스'(Deep South) 지역은 종교, 인종, 문화적으로 이슬람교 중심 국가인 말레이시아와 더 가깝다.

과거 술탄이 다스리던 빠따니 왕국의 영토였던 이곳은 옛 시암 왕국에 병합되면서 자연스럽게 태국 땅이 됐지만, 무슬림 반군들은 분리 독립을 주장하며 오랫동안 테러와 무장분쟁을 벌여왔다.

태국, 검문소 습격해 민병대 15명 숨지게 한 반군 7명 체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