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베를린 장벽 붕괴 30주년 기념식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9일(현지시간) 베를린 장벽 붕괴 30주년 기념식에서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 사진=로이터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9일(현지시간) 베를린 장벽 붕괴 30주년 기념식에서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 사진=로이터

독일이 베를린 장벽 붕괴 30주년을 맞아 기념식을 개최했다.

AP통신 등은 9일(현지시간) 앙겔라 메르켈 총리,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대통령, 볼프강 쇼이블레 연방하원의장 등 독일 정치인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이 열렸다고 보도했다.

이날 메르켈 총리는 베를린 장벽을 넘어 서베를린으로 탈출하려다 경비병의 총격에 숨진 동독 시민들을 추모했다.

동독 출신이기도 한 메르켈 총리는 "베를린 장벽의 붕괴는 자유를 제약하고 사람들을 못 들어가게 하는 장벽이 높고 두껍더라도 결국 뚫린다는 교훈을 준다"고 말했다.

이어 "유럽은 자유, 민주주의, 평등, 법치, 인권보호 등 가치를 지켜야 한다"면서 "전 세계적으로 광범위한 변화가 일어날 때 이는 그 어느 때보다 더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동서 냉전의 상징물로 인식되어 온 베를린 장벽은 동유럽의 민주화로 1989년 11월 9일에 철거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