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위 현장서 추락한 대학생, 8일 사망
격화된 시위대, 친중국 기업 습격
홍콩 시위대, 사망한 추락 대학생 추모 /사진=AP

홍콩 시위대, 사망한 추락 대학생 추모 /사진=AP

홍콩 시위 현장 근처에서 추락한 대학생이 결국 숨지면서 시위대의 분노도 커지고 있다.

9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전날 밤 센트럴, 몽콕, 침사추이, 코즈웨이베이 등 최소 홍콩 시내 7곳에서 수천 명 이상의 시민들이 모여 숨진 홍콩 과기대 2학년 학생인 차우츠록(周梓樂) 씨를 추모하는 촛불 행사를 열었다.

차우 씨는 지난 4일 오전 1시쯤 홍콩 정관오 지역 시위 현장 부근에 있는 주차장 3층에서 2층으로 떨어져 머리를 심하게 다쳤다. 뇌출혈을 일으켜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고, 병원 이송 후 두 차례 수술을 받았으나 병이 악화되며 8일 오전 결국 숨졌다.

아직 차우 씨의 사고 원인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으나 홍콩 매체들은 사고 당시 현장 부근에서 경찰이 최루탄을 쏘며 해산 작전을 벌이고 있었고, 차우 씨는 최루탄을 피하려다가 사고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차우 씨 사망에 격양된 시위대는 몽콕 시내 여러 곳에서 도로를 점거했고, 베스트마트360와, 맥심스카페 등 친중국 상업 시설을 습격했다. SCMP는 "차우 씨 사망 소식은 도시 전체에 충격 주고 슬픔을 가져왔다. 저항과 폭력 또한 격화되고 있다"고 전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