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2년 충돌로 2천여명 사망…아요디아에 경찰 배치

인도 대법원이 힌두교와 이슬람교의 '아요디아 사원 분쟁'을 9일 오전 선고하겠다고 발표함에 따라 인도 전역이 유혈 충돌 우려로 초긴장 상태다.

인도 힌두교-이슬람 '초긴장'…사원분쟁 9일 판결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 아요디아시는 인도 종교 갈등의 진원지로 꼽힌다.

힌두교는 이곳이 라마(비슈누신의 7번째 화신)의 탄생 성지이며 본래 사원이 있었는데 16세기 초 무굴제국 초대 황제 바부르가 그 자리에 '바브리 이슬람사원'을 세웠다고 주장한다.

라마는 인도에서 이상적인 지도자상을 대표하며 인도인이 가장 사랑하는 신 중 하나다.

힌두교는 이곳에 라마 사원을 세워야 한다고 요구했지만, 이슬람교는 라마 탄생지인지 확실하지 않다고 맞서왔다.

1992년 과격 힌두교도들이 바브리 모스크를 파괴하면서 양측 유혈 충돌이 벌어져 2천여명이 숨졌다.

인도 힌두교-이슬람 '초긴장'…사원분쟁 9일 판결

양측은 2002년 소송을 제기했다.

지난 2010년 고등법원은 바브리 모스크 부지를 힌두교의 성지로 인정해야 한다면서도 토지를 힌두교와 이슬람 단체 간에 2대 1로 분할하라고 판결했다.

완전히 이긴 쪽도 진 쪽도 없는 판결을 두고 양 진영은 2011년 대법원에 상고해 이날 8년 만에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인도 힌두교-이슬람 '초긴장'…사원분쟁 9일 판결

인도 경찰은 판결을 앞두고 전국의 보안을 강화하는 한편 아요디아시에 5천명 이상을 배치했다.

또, SNS에 충돌을 선동하는 글을 게시한 사람 등 500명 이상을 구금했다고 밝혔다.

정부 관계자는 "판결 선고 후 대규모 충돌에 대비해 임시 구치소로 쓸 학교 여러 곳도 확보했다"고 말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트위터에 "대법원이 어떤 판결을 내리든 누군가의 승리나 패배가 되지 않을 것"이라며 "이번 선고가 인도의 평화와 단결을 강화하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인도 힌두교-이슬람 '초긴장'…사원분쟁 9일 판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