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중국의 ‘관세 철회 합의’ 발표에 대해 “아무것도 합의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에게 “그들(중국)이 관세 철회를 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은 관세의 완전한 철회가 아닌 어느 정도의 철회를 원할 것”이라며 “내가 그것(완전한 관세 철회)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알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은 합의를 원하고 있다며 미·중 1단계 무역합의와 관련해 미국에서 서명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는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이 중국 시간 7일 정례 브리핑에서 “양측은 협상 진전에 따라 단계적으로 고율 관세를 취소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힌 것과 상반된 발언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백악관 내 혼선을 정리하는 측면도 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은 전날 블룸버그통신에 “1단계 무역합의가 이뤄지면 관세 합의와 양보가 있을 것”이라고 말해 중국측 발표에 힘을 실어줬다.

하지만 이후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은 폭스 비즈니스 네트워크에 출연해 “현시점에서 1단계 합의 조건으로 기존 관세를 철회한다고 합의된 사항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관세 철회 합의’ 주장에 대해 “중국이 단지 공개적으로 협상을 하는 것이고, 우리를 그런 방향으로 밀어부치려 하는 것”이라며 “하지만 그런 결정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다”고 했다. 또 12월15일부터 중국 제품에 대한 새로운 관세 부과가 예정돼 있는 점을 거론하며 “중국이 관세에 대해 불평하는건 관세가 아름답게 작동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관세 철회 여부에 대해 백악관 최고위 인사들이 공개적으로 다른 목소리를 낸 것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전날 정부 당국자 중 1명은 중국측 발표 내용에 동의했지만 다른 2명은 부인했다고 전했다. 특히 1명은 WSJ에 “1단계 합의와 맞바꿔 관세를 철회할 계획이 전혀 없다”며 “(중국 당국자들이) 자신들에게 유리하게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중 무역전쟁 일지

미중 무역전쟁 일지

이에따라 백악관 내부에서 관세 철회를 둘러싸고 강경파와 온건파가 정면충돌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중국측의 관세 철회 합의 발표를 트럼프 대통령이 사실상 부인하면서 ‘1단계 합의’를 최종 조율 중인 미·중의 신경전이 더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단계적 관세 철회에 대한 합의는 아니더라도 미국이 ‘1단계 합의’에 서명하기 위해 12월15일 예정된 약 1600억달러어치 중국 제품에 대한 15% 관세 부과 계획을 보류할 가능성은 있다.

나바로 국장은 이날 미 공영라디오 NPR에 출연해 “협상 테이블에 오른 것은 12월로 다가온 관세”라면서 “우리는 기꺼이 할 것이다. 관세를 연기하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달려있다”고 말했다.

스테퍼니 그리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폭스 비즈니스 네트워크에 출연해 “우리는 (중국과의) 일종의 합의에 매우 낙관적”이라며 “우리가 합의에 도달한다면 일부 관세가 제거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지난달 11일 워싱턴 협상에서 중국이 400억~500억달러어치 미국 농산물을 구매하는 대신 당초 10월15일로 예정됐던 2500억달러어치 중국 제품에 대한 관세 인상(25%→30%) 계획을 보류했었다. 중국은 여기에 더해 추가 관세 철회나 삭감을 요구하고 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