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10개국 중 최고의 감독으로 꼽혀
"베트남 국민들의 축구 사랑이 원동력" 소감 밝혀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이 8일 아세안축구연맹(AFF)이 선정하는 ‘올해의 감독상’을 받았다.

AFF는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에 속한 10개국 중 가장 뛰어난 축구 대표팀 감독에게 매년 이 상을 수여한다.

박 감독은 이날 오후 베트남에서 열린 AFF어워즈에서 “누구보다도 베트남 국민들께 감사드린다”며 “베트남 국민의 축구 사랑과 성원이 이런 좋은 결과를 얻는 원동력이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의 성과는 하나의 팀으로 만들어 낸 결과물”이라며 “코칭진과 사랑하는 선수들, 베트남 축구협회 회장을 비롯한 직원들께 영광을 돌리고 싶다”고 말했다.

베트남 축구 대표팀은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을 시작으로 아시안게임 4강 진출, AFF 스즈키컵 우승 등의 성과를 냈다. 지난 1월 아시안컵에선 12년 만에 8강에 올랐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