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방공부대는 8일(현지시간) 아침 이란 남서부 항구도시 마샤르에서 드론(무인 항공기) 1대를 격추했다고 AP,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이란 국영 IRNA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드론이 격추된 마샤르는 석유가 풍부한 후제스탄주(州)에 있다.

후제스탄주 주지사인 골람레자 샤리아티는 "격추된 드론은 분명히 외국이 소유한 것"이라며 "드론 잔해를 수거해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드론이 이란 영공을 침범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올해 6월 이란 혁명수비대가 이란 남동부 해상에서 영공 침범을 이유로 미군 드론 1대를 격추하면서 미국과 이란의 긴장이 고조됐었다.

이란 "영공 침범한 외국 드론 1대 격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