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시민, 사회·정치적 혼란에도 '삶의 만족도' 5년 전보다 상승

유럽에서 사회적, 정치적 혼란이 계속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삶에 만족하는 유럽연합(EU) 시민은 5년 전보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8일(현지시간) EU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Eurostat) 조사 결과에 따르면 EU 28개 회원국 16세 이상 시민의 62%는 지난해 자신의 삶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지난 4주 동안 항상 그랬다는 응답은 14%, 대부분 그랬다는 응답은 48%였다.

그런 경우가 드물다는 응답은 8%, 그런 적이 전혀 없었다는 응답은 2%에 불과했다.

2013년 삶에 만족한다고 답한 비율은 60%로, 5년 전보다 2%포인트가량 높아진 것이다.

EU 국가 가운데서도 벨기에,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핀란드에서 삶에 만족한다고 답한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들 국가에서는 응답자의 76% 정도가 지난 4주간 항상 또는 대부분 만족감을 느꼈다고 답했다.

그다음으로는 룩셈부르크(74%), 스페인(72%), 덴마크(70%) 등 순이었다.

반대로 라트비아(31%), 불가리아(35%)에서는 이 같은 비율이 가장 낮았다.

크로아티아(42%), 리투아니아(45%), 그리스·루마니아(46%)도 삶의 만족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국가에 속했다.

최근 몇 년 사이 EU 국가에서 대규모 시위와 난민 사태, 포퓰리즘(대중 영합주의)의 득세,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문제 등으로 혼란과 갈등이 계속됐던 것을 고려하면 예상 밖의 결과라는 평가도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