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주 글로벌 車관세 시한 앞두고 "잘안다"며 확신
"비난만 좀 하고 말듯"…대서양갈등 한고비 넘길지 주목
EU 집행위원장 "트럼프, 유럽에 자동차관세 안물린다"

유럽연합(EU) 행정부 수반 격인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은 미국 정부가 유럽산 자동차에 경고한 고율관세를 부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AFP통신에 따르면 융커 위원장은 8일(현지시간) 한 독일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관련 사안에 대해 정보가 완전하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자동차에 관세를 부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수입 자동차를 겨냥한 고율관세 계획은 미국 상무부가 올해 초 자동차 수입을 국가안보 위협으로 규정하는 보고서를 백악관에 제출하면서 카운트다운에 들어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관세부과 여부를 논의하는 시한을 올해 5월 한 차례 연장해 이달 13일까지 다시 결단을 내려야 한다.

미국 우선주의를 표방하는 트럼프 대통령은 유럽뿐만 아니라 한국, 일본 자동차들의 수입이 자국 산업에 타격을 주고 있어 25% 관세를 물려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융커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비판을 조금 하겠지만, 자동차 관세는 부과하는 데까지 나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3일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 역시 트럼프 행정부가 수입 자동차에 관세를 부과하지 않을 수 있음을 시사했다.

로스 장관은 당시 "우리는 유럽과 일본, 한국의 친구들과 아주 좋은 대화를 했다"고 긍정적인 어조로 상황을 설명했다.

이번에 유럽, 특히 독일의 기간산업인 자동차에 대한 관세가 부과되지 않으면 대서양 통상갈등은 심각한 고비를 하나 넘기게 된다.

안보동맹인 미국과 EU는 이미 무역전쟁에 가깝게 긴장이 고조된 상황이다.

미국 정부는 지난달 18일 유럽 항공기 제조사인 에어버스에 대한 불법보조금을 문제 삼아 75억 달러(약 8조8천억원) 규모의 EU 회원국 제품에 대해 관세를 부과했다.

앞서 작년에는 국가안보 위협을 내세우며 유럽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각각 25%, 10% 관세를 부과했다.

EU는 이에 리바이스 청바지, 할리 데이비드슨 오토바이, 버번위스키 등 미국을 상징하는 수입품을 표적으로 삼아 맞불을 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