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뉴델리서 한국학 세미나…인도의 동방정책 진단

8일 인도 뉴델리 자와할랄네루대(JNU)에서 인도의 동방정책(Act East Policy)을 살펴보며 양국 관계의 이슈를 진단하는 한국학 세미나가 열렸다.

'전인도 한국학 차세대 연구자학회'(RASK) 주최로 올해 1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에는 양국 학자와 학생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9일까지 계속되는 이번 세미나의 주제는 '동방정책 하의 한-인도 관계:이슈와 도전'이었다.

그간 남아시아의 맹주를 자처하던 인도는 2014년 나렌드라 모디 정부가 들어선 뒤 동아시아 국가와 협력 확대를 모색하는 '동방정책'에 공을 들이고 있다.

한국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신남방정책을 내세우고 있어 양국의 지향점이 맞물리는 상황이다.

지난해 문 대통령의 인도 방문에 이어 지난 2월에는 모디 총리가 한국을 찾는 등 양국 관계는 어느 때보다 돈독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번 세미나는 국제관계, 안보, 경제·무역, 사회·문화 등 여러 세션으로 나눠 진행됐다.

인도 측에서는 델리대 산지브 슈리바스타바 교수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관련 현황을 설명했고, JNU의 시암 순데르 교수는 최근 아시아의 경기 침체를 주제로 발표했다.

이날 발표자로 나선 인도 측 학자는 38명에 달했다.

인도 뉴델리서 한국학 세미나…인도의 동방정책 진단

한국에서는 조동준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가 기조연설에 나섰다.

조 교수는 세계화의 흐름 속에서 최근 미국, 러시아, 중국 등에서 일고 있는 민족주의 분위기에 대해 발표했다.

그는 "인도와 한국에서도 최근 민족주의적 움직임이 일고 있다"며 "민족주의적 정책은 종종 소수집단의 이익을 침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최근 인도에서는 인도국민당(BJP)이 지난 5월 총선에서 압승을 거둔 뒤 '국가 우선'이라는 명분 아래 힌두민족주의 성향이 강화되는 분위기다.

특히 이슬람계 주민이 다수인 인도령 카슈미르(잠무-카슈미르주)의 특별지위 박탈, 동북부 아삼주 시민명부 등록 제도 강화 등으로 인해 무슬림 주민의 불만이 커지는 상황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