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10월 수출입 부진…"시장 예상보다는 선방"

미·중 무역전쟁이 이어진 10월 중국의 수출입 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지만, 시장 예상치보다는 선방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8일 중국 해관총서에 따르면 달러 기준 중국의 10월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0.9% 감소한 2천129억 달러(약 246조4천억원)를, 수입액은 6.4% 줄어든 1천701억 달러(약 196조8천억원)를 각각 기록했다.

이로써 수출은 3개월, 수입은 6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시장전문가들이 10월 수출 및 수입액이 전년 동기대비 각각 3.9%, 7.8%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 것에 비하면 감소폭이 적은 것이라고 블름버그 통신은 전했다.

로이터 통신도 시장조사를 통해 10월 수출 및 수입 감소율을 3.9%, 8.9%로 예상한 바 있다.

지난달 중국의 무역수지는 428억1천만 달러(약 49조4천억원) 흑자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