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군 "러 군사경찰 지상 순찰 엄호"…쿠르드 민병대 철수 감시

시리아에 배치된 러시아 공군 헬기들이 7일(현지시간) 터키 접경 시리아 북부 '안전지대'(완충지대)에서 첫 공중 순찰을 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공중우주군 소속 헬기들이 이날 지상에서 시리아 북부 안전지대를 순찰하는 러시아 군사경찰들을 엄호하며 공중 순찰을 했다고 시리아 내 러시아분쟁조정센터가 밝혔다.

"러 공군 헬기, 터키 접경 시리아 북부 '안전지대' 첫 공중순찰"

러시아 헬기들은 앞으로 매일 터키-시리아 국경 지역의 안전지대를 따라 공중 순찰을 벌일 계획이라고 러시아 공중우주군은 설명했다.

공중우주군은 "헬기들이 50~60m 상공을 비행하며 지상에서 안전지대를 순찰하는 러시아 군사경찰을 공중에서 엄호하는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러시아 군사경찰과 터키군은 지난 1일과 5일 시리아 북부 안전지대에서 두 차례에 걸쳐 공동 순찰을 벌인 바 있다.

양국의 공동 순찰은 지난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간의 정상회담 합의 사항을 이행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푸틴 대통령과 에르도안 대통령은 앞서 지난달 22일 러시아 소치에서 연 회담에서 시리아 북동부 지역의 쿠르드 민병대가 23일 정오부터 150시간 이내에 터키와의 국경에서 30km 지대(안전지대) 밖으로 퇴각하기로 한다는 데 합의했다.

150시간이 지난 뒤에는 러시아군과 터키군이 안전지대 내 폭 10km 구간에 대해 공동 순찰을 해 쿠르드 민병대의 철수를 확인하는 절차를 밟기로 했다.

양국 정상은 또 23일 정오부터 터키의 시리아 내 군사작전 구역 이외의 시리아 영토로 러시아 군사경찰과 시리아 국경수비대를 투입해 치안을 유지하고 쿠르드 민병대의 퇴각을 유도하기로 했다.

터키가 설정한 안전지대는 유프라테스강 동쪽부터 이라크 국경까지 길이 480㎞, 시리아 안쪽으로 폭 30㎞의 긴 직사각형 모양의 지역이다.

터키는 쿠르드족이 거주해온 안전지대에서 쿠르드 민병대가 철수하고 나면 자국 내에 체류 중인 약 360만명의 시리아 난민 가운데 일부를 이곳으로 이주시킬 계획이다.

러시아는 쿠르드 민병대가 이미 안전지대에서 모두 철수했다고 밝혔지만, 터키는 일부가 계속 남아있다고 엇갈리는 주장을 펴고 있다.

"러 공군 헬기, 터키 접경 시리아 북부 '안전지대' 첫 공중순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