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철회 범위·서명 장소 등 이견…"12월로 합의 밀릴 수도"
미중 1단계 무역 합의 놓고 '막판 줄다리기'

미국과 중국이 무역협상의 '1단계 합의' 서명을 앞두고 막판 줄다리기에 들어간 모양새다.

중국은 이번 합의를 통해 자국 제품에 부과되는 관세가 최대한 많이 철회되기를 바라지만 미국은 관세를 2단계, 3단계 협상에서도 지렛대로 활용하려 할 가능성이 높아 힘겨루기가 이어지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6일(현지시간) 미 정부 고위 당국자를 인용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1단계 무역 합의 서명이 12월로 연기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미 경제전문방송 CNBC도 같은 내용을 보도하면서 미국이 1천560억 달러(약 181조원) 규모의 중국 제품에 15%의 관세를 추가로 부과하기로 한 내달 15일이 '데드라인'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달 중순 양국 정상 간 서명이 이뤄질 것이라는 애초의 전망은 일단 불투명해진 셈이다.

가장 큰 배경으로는 중국의 폭넓은 관세 철회 요구가 꼽힌다.

그동안 미국은 12월 15일부터 중국 제품에 매기기로 했던 15%의 관세를 부과하지 않는 선에서 1단계 합의를 마무리 지으려 했던 것으로 관측됐다.

실제로 미 정부 소식통은 이날 폭스비즈니스 기자를 만나 12월 관세는 부과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중 1단계 무역 합의 놓고 '막판 줄다리기'

앞서 무역전쟁 과정에서 미국은 지난해부터 2천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해 왔고, 올해 9월부터는 3천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 중 약 1천120억달러어치에 대해 15%의 관세를 추가로 부과했다.

또, 3천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 가운데 나머지에 대해선 12월 15일부터 역시 15%의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었다.

이에 중국은 이번 서명 전에 이미 시행 중인 고율 관세의 철회나 완화를 요구하고 있다.

한 소식통은 중국 측이 "모든 관세를 가능한 한 빨리 철폐"하기 위해 미국을 계속 압박하고 있다고 전했다.

양측은 이미 시행 중인 관세 가운데 일부를 상호 철폐하는 방안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미국 측은 중국이 더 많은 관세 철회를 요구하는 것과 관련한 논의가 1단계 합의 타결에 걸림돌이 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주드 디어 백악관 대변인은 "협상이 계속되고 있으며 1단계 합의의 문구와 관련해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양국 정상의 서명 장소와 관련한 이견도 협상의 변수로 꼽힌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내 최대 대두 집산지인 아이오와를 직접 거론했다.

미국이 아이오와와 알래스카 등을 서명 장소로 제안했다는 얘기도 흘러나왔지만, 현재는 유럽 등 제3국이 검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중 1단계 무역 합의 놓고 '막판 줄다리기'

이와 관련해 스위스 투자은행 UBS의 뉴욕증권거래소(NYSE) 객장 담당 이사 아트 캐신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시 주석이 굴복하는 모양새로 보일 것을 우려해 중국 측이 미국에서 서명하기를 원치 않았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한편 미중 무역 협상과 관련한 불확실성이 다시 부각되자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던 미국 뉴욕 증시는 혼조세로 장을 마감했다.

나스닥 지수는 전일보다 24.05포인트(0.29%) 내렸고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0.07포인트(0.00%) 하락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2.16포인트(0.07%) 올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