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한 정치인이 '일왕 사과' 발언과관련해 문희상 국회의장이 아키히토(明仁) 전 일왕에게 사과하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고 밝혔지만, 문 의장은 그런 적 없다고 부정했다.

7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일한의원연맹 간사장은 6일 위성방송 BS후지의 한 프로그램에 출연, 문 의장이 자신에게 아키히토(明仁) 전 일왕에게 사과의 편지를 보냈다는 것을 언급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편지의 자세한 내용과 편지를 보낸 시기는 확인되지 않았다며 문 의장이 지난 3일 일본에서 가와무라 간사장을 만났을 때 사과가 담긴 편지의 발송 사실을 알렸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문 의장 측은 연합뉴스에 "오해를 한 것 같다.

그런 적 없다"고 밝혔다.

문 의장 측 관계자는 "일왕 즉위식 때 아키히토 전 일왕, 나루히토 일왕에게 각각 '수고했다', '축하한다'는 내용의 편지를 보낸 적은 있지만 의례적인 내용이었을 뿐 사과 내용이 들어있진 않았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지난 2월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아키히토 당시 일왕을 '전쟁범죄의 주범 아들'이라고 지칭하며 "일본을 대표하는 총리나 곧 퇴위하는 일왕의 한마디면 된다.

고령 위안부의 손을 잡고 진정 미안했다고 말하면 그것으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된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는 외교 경로를 통해 한국 정부에 항의하는 등 반발했고, 정치인들 사이에서도 문 의장을 거세게 비판하는 발언이 잇따랐다.

문 의장은 도쿄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국회의장 회의 참석을 위해 지난 3~6일 일본을 방문해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일한의원연맹 간사장, 자민당의 2인자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 등과 만났다.

문 의장은 도쿄 G20 국회의장 회의 참석에 이어 '제5회 믹타(MIKTA) 국회의장 회의'를 위해 멕시코를 방문 중이다.
日가와무라 "前일왕에 사과편지"…文의장 "그런 적 없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