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상공에서 비행 훈련을 하고 있는 한국과 미국 전투기들.연합뉴스

한반도 상공에서 비행 훈련을 하고 있는 한국과 미국 전투기들.연합뉴스

미국 국방부가 6일(현지시간) 북한이 한·미 연합공중훈련 실시를 비난한데 대해 “우리는 북한의 분노에 기반해 훈련을 시행하거나 규모를 조정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북한의 반발에도 훈련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데이브 이스트번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미국의소리(VOA)방송에 이같이 밝히며 “우리의 훈련은 외교 당국자들이 북한과 열린 대화를 갖는 데 필요한 공간을 허용하는 와중에 한·미간 준비태세를 보장하고 상호운용을 증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번 연합공중훈련이 대규모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와 다른 것인지, 또 ‘비질런트 에이스’ 보다 축소된 규모로 진행되는지에 대해선 명확한 답변을 하지 않았다.

북한 권정근 외무성 순회대사는 한국시간 6일 담화를 통해 “스톡홀름 조미(북미)실무협상이 결렬된 지 한 달 만에 미국이 연합공중훈련 계획을 발표한 것은 우리에 대한 대결 선언으로밖에 달리 해석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데이비드 골드파인 미 공군 참모총장도 미국 시간 6일 워싱턴DC에서 열린 미 공군협회 조찬간담회에서 지금은 한·미 연합공중훈련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전했다.

골드파인 참모총장은 연합훈련의 지속 여부는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와 소통하는 미 행정부가 판단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들은 현 시점이 한국군과의 협력과 훈련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비질런트 에이스’가 취소됐던 것과 달리 올해 연합훈련이 실시되는 이유가 무엇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면서 나온 발언이다.

한편 복수의 한국 정부 소식통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비질런트 에이스를 실시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지난 3일 전했다. 군 당국도 비질런트 에이스라는 명칭을 사용하지 않고 규모가 조정된 연합훈련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