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 보고서 "트럼프 관세로 양국 모두 피해"

미중 무역전쟁은 정치적으로는 승패가 갈릴 수 있지만 경제적으로는 양국 모두 패배자라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특히 미국의 피해 규모가 상대적으로 더 크다는 평가가 제기됐다.

미국 경제 전문방송 CNBC는 5일(현지시간) 미국 상무부의 통계를 바탕으로 중국의 올해 1∼9월 대미 수출액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530억 달러(약 61조3천억원) 감소했다고 보도했다.

같은 기간 미국의 대중 수출액은 145억 달러(약 16조7천억원) 줄었다.

그러나 CNBC는 미국이 더 손해를 본 것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같은 기간 중국의 대미 수출은 작년 동기 대비 13.5% 준 데 비해 미국의 대중 수출은 15.5%나 감소한 데 따른 평가다.

특히 세부 산업별로 들여다보면 피해가 더욱 명확해진다.

예컨대 올해 1∼9월 미국의 대중 광물질(광석) 수출은 미중 무역전쟁 전인 2017년 동기와 비교해 65% 급감했고, 임산물과 가축 수출도 각각 39%와 35%가 줄었다.

농산물과 운송장비도 수출이 큰 폭으로 감소한 부문이다.

한편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는 이날 발간한 보고서에서 미국의 관세부과 대상이 된 중국 제품들의 올해 상반기 대미 수출액은 950억 달러(약 110조원)로 작년 같은 기간(1천300억달러)보다 350억 달러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미국의 대중 관세 부과는 양국 경제에 모두 상처를 입힌다"고 지적했다.

중국은 대미 수출이 줄어 피해를 보지만 미국도 수입제품 가격 상승으로 소비자들이 손실을 본다는 논리다.

보고서는 미중 무역전쟁 과정에서 가장 큰 수혜를 본 국가로는 대만을 꼽았다.

미국 기업들이 중국산 수입품을 대체할 공급처를 찾으면서 대만의 올해 상반기 대미 수출은 42억 달러(4조8천억원)가량 늘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