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50만 유로 이상 부동산 취득 외국인에게 '골든비자' 손짓

홍콩의 시위사태가 장기화하면서 50만 유로(약 6억4천400만원) 이상의 부동산을 취득하면 영주권을 얻을 수 있는 스페인으로 눈을 돌리는 홍콩의 부유층들이 늘어나고 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5일 스페인 마드리드 현지 부동산 업계를 인용해 "다수의 홍콩 투자자들이 유럽 영주권을 취득하기 위한 관문으로 스페인 부동산을 매입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시위 장기화에 해외이민 나서는 홍콩인들…부동산 투자이민 모색

마드리드 현지 부동산 회사인 '에픽 아시아' 관계자는 50만 유로 이상의 부동산을 산 외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골든 비자'를 취득하려는 다수의 홍콩 고객들을 상대로 자문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다음 달 말에 홍콩인 고객 3명이 부동산 매입을 위해 마드리드를 방문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스페인은 부동산 매입을 포함한 투자를 조건으로 '패스트 트랙 영주권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소수의 유럽 국가들 가운데 한 나라다.

스페인 이외에 그리스와 포르투갈은 각각 27만8천 유로와 39만 유로 이상의 부동산을 취득한 외국인에게 영주권을 부여한다.

2014년 이후 스페인의 '골든 비자'를 취득한 중국 국적의 외국인은 모두 1천700여명에 달하며, 이중 상당수가 홍콩인으로 알려졌다.

민주화를 요구하는 홍콩의 시위가 5개월가량 이어지면서 홍콩을 떠나 유럽이나 미주, 호주 등으로 이주하려는 홍콩의 부유층도 늘어나고 있다.

호주로 이주하려는 홍콩 시민들 때문에 멜버른, 시드니 등 호주 대도시의 부동산 가격이 회복세를 보인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안) 반대 시위가 시작된 지난 6월 이후 호주 투자 이민 신청을 한 홍콩 시민의 수는 배 이상 늘어났다고 국제 투자 이민 전문가인 데이비드 레스퍼런스가 지난 10월 밝힌 바 있다.

6월 9일부터 범죄인 인도법안에 반발하면서 시작된 홍콩의 시위사태는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의 법안 철회 선언에도 불구하고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