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부, 소총 응사해 무장강도 한 명 적중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플로리다주의 한 만삭 임신부가 집안에 침입한 무장강도들을 AR-15 반자동 소총으로 대응 사격에 나섰다. 여성의 용기로 남편과 딸은 목숨을 구했다.

4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등 현지 언론은 지난달 30일 오후 9시께 플로리다주의 한 마을에서 일어난 무장강도 침입 사건 소식을 전했다.

집 주인인 제러미 킹은 임신 8개월의 아내, 11살 딸과 평온한 저녁을 보내고 있었다. 그러던 중 권총으로 무장하고 마스크를 쓴 무장강도 2명이 집안에 들이닥쳤다.

강도들은 1층에서 마주친 킹에게 권총을 겨누며 킹의 딸을 인질로 잡으려고 했다.

이에 킹은 "해줄 게 없다"고 했지만 강도들은 "가진 것을 전부 다 내놓으라"며 폭력을 행사했다.

이때 강도 중 한 명이 총을 든 손을 휘둘러 킹의 안면을 가격하는 바람에 킹은 눈 부위를 크게 다친 채 쓰러졌다.

2층에서 휴식을 취하던 아내가 아래층 소음을 듣고 미국의 총기 난사 사건에 자주 등장하는 공격용 총인 AR-15 반자동 소총을 들고 1층으로 내려갔다.

AR-15 소총은 M-16의 민간인 버전으로 임신 8개월의 여성이 들기엔 버거운 무기다. 그럼에도 아내는 총을 들고 1층으로 내려온 뒤 강도를 향해 직접 총을 쐈다. 그리고 아내가 쏜 총 한 발이 강도 한 명에 명중했다.

그러자 놀란 강도들은 도망쳤다. 총을 맞고 도망간 한 명은 집 근처 마당에서 숨진 채 발견된 것으로 조사됐다. 나머지 달아난 한 명은 경찰이 추적 중이다.

이후 킹은 인터뷰에서 "총에 얼굴을 얻어 맞아 안와골절상을 당했지만 아내와 딸이 무사해 다행"이라고 말했다.

한편 킹은 합법적으로 총기류를 소지한 상태라고 경찰은 전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