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 농장과 지역주민의 토지분쟁을 다루던 인도네시아 언론인 두 명이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인니 언론인 2명, 흉기 찔려 숨진 채 발견…"팜 농장 관련"

5일 BBC 인도네시아 등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수마트라섬 북부 라부한 바투의 팜 농장 인근 도랑에서 마라덴 시아니파르(55)의 시신이 발견됐다.

다음날인 31일에는 비슷한 지역에서 마라투아 시레가(42)의 시신이 발견됐다.

이들 두 명은 지역 언론사에서 함께 일하다 2017년 프리랜서를 선언한 뒤 팜 농장과 지역주민의 토지분쟁 문제를 주로 다뤘다.

이들은 최근 지역주민들이 분쟁 중인 토지에서 일할 수 있도록 허가해 달라고 정부에 촉구하는 캠페인을 벌였다.

경찰은 "두 명의 시신 모두 흉기에 찔린 상처가 가득하다"며 "팜 농장 토지분쟁과 관련된 사건으로 보고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인도네시아 언론인 협회는 이번 사건을 맹렬히 비난하며 당국의 철저한 조사를 요구했다.

독립언론인연맹(AJI)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언론인에 대한 폭력 사건은 올해에만 최소 24건이 발생했다.

인도네시아는 국경 없는 기자회가 발간한 2019년 세계언론자유지수에서 180개국 중 124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