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실제로 미국과의 합의를 이행할 준비가 돼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러시아 상원 고위인사가 4일(현지시간)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콘스탄틴 코사체프 러시아 상원 국제문제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일본 도쿄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반도 핵 협상 과정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코사체프는 "우리는 (북한으로부터) 직접 최근 정세에 대한 북한의 평가를 들을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서 "이 같은 평가는 북한이 실제로 6자회담과 북미 양자 트랙에서 논의되는 합의에 따른 의무를 이행할 준비가 돼 있다는 우리의 느낌을 확인해 준다"고 전했다.

그는 "북한은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과 북한에 대한 제재 압박이 줄어들면 비핵화의 길을 갈 준비가 돼 있다"면서 "북한 파트너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다른 미국의 대북 협상가들이 (회담에서) 일정한 의무를 맡겠다고 하고선 귀국해서는 사실상 그것을 거부하고 있다고 설명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 추진을 재개하는 것도 놀랄 일은 아니다"면서 "우리가 그것을 환영한다거나 그것에 동의한다는 의미는 아니지만, 미국이 북한이 (먼저) 종점까지 갈 때만 미국이 화답으로 뭔가를 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는 상황에서 (북한의 행동은) 전혀 놀랄 일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코사체프는 대북 제재와 관련 "(각국의) 일방적 제재는 근거가 없기 때문에 분명히 해제돼야 하지만 유엔 안보리의 제재는 집단 논의가 필요한 문제"라면서 "이 문제는 미리 서둘러 유엔 안보리나 유엔 전체의 이름으로 북한을 상대로 어떤 조처를 할 권리가 미국이나 러시아, 중국 누구에게도 없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