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하원 결의안 가결에 반발

트럼프, 지난 9월 주소 옮겨
뉴욕서 세금 적은 플로리다로
미국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사진)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대한 탄핵조사 결의안을 가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마녀사냥”이라고 반발했다.

하원은 이날 표결에서 432명의 재적의원 중 찬성 232표, 반대 196표로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4명은 기권했다. 민주당 의원은 공화당 강세지역을 지역구로 둔 2명을 제외한 232명이 찬성표를 던졌고 공화당 의원은 전원 반대했다. 이날 결의안은 트럼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 의회에서 이뤄진 첫 표결이다. 공화당은 그동안 탄핵조사가 공식 표결 없이 시작됐다며 절차적으로 부당하다고 주장해왔다.

결의안은 지난 9월 시작된 비공개 탄핵조사를 공개적으로 전환하는 의미가 있다.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오늘 하원은 국민이 직접 사실을 알 수 있도록 공개 청문회 절차를 확립해 다음 단계로 나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결의안에는 트럼프 대통령 측 변호인들이 증인을 대질신문하거나 의회의 증인 신청·소환을 제한하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표결 직후 트위터를 통해 “미국 역사상 가장 큰 마녀사냥”이라며 “탄핵 사기가 우리 증시를 해치고 있지만 아무것도 하지 않는 민주당은 신경 쓰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세금 문제로 최근 주소지를 뉴욕 맨해튼에서 플로리다 팜비치로 옮긴 것으로 확인됐다.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멜라니아 부부가 9월 말 주소지를 옮긴 사실을 팜비치 순회재판소에 접수된 서류를 통해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NYT의 보도 직후 트위터에 “그동안 매년 뉴욕과 연방정부에 수백만달러를 세금으로 냈음에도 정치인들로부터 매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썼다. 플로리다는 소득세와 상속세를 부과하지 않아 세금 부담이 높은 다른 지역 부유층의 세금 피난처 역할을 하고 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