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NO) 재팬' 영향 맥주 수출은 '제로 근접'

일본 정부가 지난 7월부터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품목으로 지정한 불화수소의 한국 수출이 지난 9월에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99% 이상 감소했다는 통계가 나왔다.

또 한국에서 벌어진 불매 운동 여파로 올 9월에 일본의 대한(對韓) 맥주 수출도 99.9% 급감했다.

교도통신이 일본 재무성 자료를 분석해 30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반도체 세정 과정에 사용하는 불화수소의 지난 9월 한국 수출액은 372만3천엔(약 4천만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99.4% 줄었다.
日 규제로 불화수소 9월 韓 수출 99.4% 급감

불화수소는 일본 정부가 올해 7월 4일부터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품목으로 지정한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3개 품목 중 하나다.

일본 정부는 수출 심사를 까다롭게 하는 방법으로 불화수소 외에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포토레지스트 등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3개 품목의 한국 수출 규제를 강화했다.

지난 8월에는 일본의 한국에 대한 불화수소 수출이 수량과 금액에서 모두 제로 상태였다.

이와 관련,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의 허가 절차가 진행돼 소량이나마 9월 들어 수출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이와 함께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가 시작된 것을 계기로 한국에서 확산한 불매 운동 영향으로 일본 맥주의 9월 한국 수출액은 58만8천엔(약 630만원)에 그쳐 작년 동월 대비 99.9%가 급감했다.

이에 앞서 지난 21일 대략적으로 발표된 일본 재무성의 9월 무역통계(통관기준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 9월 일본의 한국 수출액은 4천28억엔(약 4조3천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15.9% 줄었다.

또 이 기간에 한국으로부터의 수입액은 2천513억엔으로 8.9% 감소했다.

일본은 9월에 한국과의 교역에서 1천514억엔 흑자를 올렸지만, 흑자폭은 작년 동기보다 25.5% 급감했다.

지난 9월의 대한(對韓) 수출 감소폭은 일본 정부가 올 7월 시작한 수출 규제에 반발하는 불매 운동이 한국에서 본격화한 8월(8.2%↓)과 비교해 두 배 규모로 커진 것이다.

주요 품목별로는 맥주가 포함되는 식료품 수출액이 8월에 40.6% 감소한 데 이어 9월에는 62.1% 격감한 17억3천600만엔을 기록했다.

일본의 수출 규제를 받는 반도체 소재 등이 포함된 것으로 보이는 유기화합물 수출은 24.8% 줄었고, 반도체 등 제조장비 수출액은 55.7% 쪼그라들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