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연합(EU)이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시한을 내년 1월 말까지 연장하기로 사실상 합의했다. 브렉시트 합의안이 영국 하원을 통과하면 시한과 관계없이 오는 12월 1일이나 내년 1월 1일에 영국이 EU를 일찍 떠나는 것도 허용해 주기로 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27일(현지시간) “브렉시트 시한 3개월 연장을 반대하던 프랑스가 찬성으로 돌아서면서 EU 회원국들이 브렉시트 연장을 최종 승인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공영 BBC도 28일 오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EU 회원국 대사 회의에서 이 같은 계획이 최종 논의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브렉시트 연장은 영국을 제외한 EU 27개 회원국 정상의 만장일치 동의를 얻어야 공식 승인된다.

BBC와 FT에 따르면 EU 회원국은 브렉시트 시한을 내년 1월 말까지 연장해 주는 대신 두 가지 전제 조건을 걸었다. 우선 브렉시트 시한 추가 연기는 더 이상 없다는 점이다. EU가 내년 1월말까지 브렉시트 시한 연장을 확정하면 이번이 세 번째 연장이다.

EU는 브렉시트 관련 추가 협상은 더 이상 없다는 점도 못박기로 했다. 전임 테리사 메이 총리는 지난해 11월 EU와 브렉시트 협상을 마무리했지만 지난해 7월 취임한 보리스 존슨 총리는 재협상을 요구했다. 양측은 지난 17일에서야 가까스로 새 브렉시트 합의안을 맺었다.

당초 EU는 영국 정부가 요청한 브렉시트 연장이 필요하다는 데 합의했으나 최종 시한에 대해선 이견을 보였다. 대부분의 회원국들은 영국이 요청한 3개월 연기에 찬성했지만 프랑스는 2주 이내의 단기연장을 고수했다. FT는 영국의 조기총선이 임박했다는 판단에 따라 프랑스도 찬성 입장으로 돌아섰다고 전했다.

존슨 총리는 브렉시트 시한이 내년 1월 말로 미뤄지면 12월 12일 조기총선을 실시하겠다는 계획이다. 조기총선이 실시되기 위해선 영국 하원에서 3분의 2 이상 동의를 얻어야 한다.

런던=강경민 특파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