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야당 대표 코빈에 서한
EU, 브렉시트 얼마나 연기할지
다음주 초에 논의하기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사진)가 오는 12월 조기 총선을 추진한다. 총선을 통해 보수당이 의회 과반을 확보한 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합의안의 의회 통과를 다시 노리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그러나 야당에서 조기 총선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어 실제 이뤄질지는 불투명하다.

가디언 등에 따르면 존슨 총리는 24일(현지시간) 제1야당인 노동당의 제러미 코빈 대표에게 서한을 보내 “(EU와 협상해) 브렉시트를 11월 15일이나 30일로 단기간 연기하려 한다”며 브렉시트 합의안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다. 만약 EU가 브렉시트를 내년 1월 31일까지 3개월 연기를 결정할 경우엔 12월 12일 총선을 치르겠다고 밝혔다.

존슨 총리는 가급적 연내 브렉시트를 마무리하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브렉시트 법안의 통과가 무산되면 의회를 해산시키고 총선을 다시 치러 의회 과반을 확보하겠다는 계산이다. 현재 하원에서 집권 보수당 의석 수는 과반에 못 미쳐 의회에서 계속 법안 통과에 발목이 잡히고 있다. 여론조사 지지율에선 보수당이 노동당을 크게 앞서고 있다.

존슨 총리는 오는 28일 조기 총선 동의안을 의회에 상정할 예정이다. 그러나 통과는 불투명하다. 조기 총선이 열리기 위해서는 하원 전체 의석(650석)의 3분의 2 이상이 동의해야 한다.

한편 EU 회원국들은 25일 브렉시트 연기가 필요하다는 데 합의했으나 얼마나 연기할지는 다음주로 결정을 미뤘다. AP통신에 따르면 각국 EU 대사들은 오는 28일이나 29일 다시 만나 연기 기간을 논의할 예정이다. 영국 정부가 총선 동의안을 상정하기로 한 만큼 결과를 지켜본 뒤 결정을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