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지지도는 38%로 최저 수준

트럼프 미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를 지지하는 미국인들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23일 공개된 퀴니피액대 조사 결과 절반을 넘는 55%가 탄핵 조사를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9월 실시한 조사에서는 47%(CNN), 45%(로이터-입소스), 47%(퀴니피액대)가 트럼프 탄핵을 지지했었다.
미국민 55%가 트럼프 탄핵 지지

더힐에 따르면 가장 최근의 이번 퀴니피액대 조사에서는 탄핵 찬성이 55%, 반대가 43%로 나타났으며 이는 바로 전(前) 주(51%-45%)보다도 찬성이 4%포인트나 뛰어오른 것이다.

특히 민주당원들 사이에서는 93%가 탄핵 조사를 지지했으며 중립적 유권자들의 경우 58%가 탄핵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공화당원들은 88%가 탄핵 반대를 표명했다.

중립적 유권자들의 탄핵지지도도 8%가 증가했으며 민주-공화당원들의 탄핵 지지도도 전반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거의 절반에 해당하는 48%는 탄핵과 함께 트럼프 대통령의 축출을 지지했으며 이는 지난주에 비해 2% 포인트가 증가한 것이다.

46%는 탄핵-대통령직 축출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축출에 대해서는 민주당원 가운데 86%가 찬성했으며 중립적 유권자들은 49%가 찬성했다.

반면 공화당원들은 91%가 대통령직 축출에 반대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국정 지지도는 38%로 퀴니피액대 조사 사상 처음으로 40% 밑으로 하락했으며 반대 여론은 58%를 나타냈다.

퀴니피액대는 트럼프에 대한 지지도가 2018년 7월 이래 최저 수준이라고 밝혔다.

가장 최근의 퀴니피액대 조사는 지난 17~21일 사이 1천587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오차 한계는 3.1% 포인트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