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베트남 경제공동위원회는 23일 베트남 하노이에 있는 베트남 투자계획부에서 제17차 회의를 열고 양국 간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6월 서울에서 처음으로 열린 한·베트남 경제부총리 회의 때 논의된 협력 방안을 구체화하고 오는 11월 부산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앞두고 실질적인 성과를 내기 위한 자리이기도 하다.

한국 측 수석대표인 윤강현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은 "많은 나라가 한국과 베트남 관계 발전을 부러워하고 어떨 때는 질투도 약간 섞여 있다"면서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ASEAN) 내에서도 많은 나라가 부러움을 솔직하게 표현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조정관은 그러면서 "한국과 베트남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 발전시키는 것을 심도 있게 검토하고 있다"면서 "베트남과는 '포괄적·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가 될 시기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한국과 베트남 관계는 무역과 투자 분야에만 한정되지 않고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심화하고 있다"면서 "사랑하는 사이에는 자주 만나는 게 좋다"고 강조했다.

앞서 베트남 측 수석대표인 부 다이 탕 투자계획부 차관은 "베트남이 한국과 아세안 관계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다는 데 자부심을 갖고 있다"면서 "오늘 회의가 양국 간 경제협력과 상생발전 방안을 찾는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탕 차관은 그러면서 이날 회의에 베트남 총리실과 투자계획부, 외교부, 법무부, 재무부, 노동부, 교통부, 정보통신부 등 각 부처 관계자가 모두 참석했다고 소개했다.

"질투할 정도로 발전"…하노이서 한국-베트남 경제공동위 개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