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집권 자민당 중진 의원인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일한의원연맹 회장은 23일 이낙연 총리를 만나 한일 관계를 이전 상태로 복원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생각을 공유했다고 말했다.

NHK에 따르면 누카가 회장은 이날 오전 도쿄 뉴오타니호텔에서 이 총리를 만난 뒤 기자들에게 "지금 같은 일한(한일) 관계가 계속되는 것은 양국에 마이너스다.

서로 지혜를 짜내어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면서 한일 관계를 우호적 관계로 돌려놓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뜻을 이 총리와 함께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 총리에게 징용배상 문제를 둘러싼 문제에 대해 "한일 역대 정권이 청구권협정에 입각해 우호 관계를 쌓아왔다"고 지적하면서 한국 측의 적절한 대응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총리는 "한국 정부도 기본적으로는 협정을 지켜나가는 것을 전제로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누카가 회장은 전했다.
이총리 만난 누카가 회장 "한일 우호관계 회복 생각 공유"

누카가 회장은 한일 정상회담 실현을 위한 환경을 정비하는 데 노력해 나간다는 방침에도 의견을 함께했다고 덧붙였다.

누카가 회장에 따르면 이 총리는 전날 오후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 선포 의식이 시작될 때 비가 그치고 날씨가 잠깐 맑아졌던 점을 거론하면서 한일 관계도 구름 사이로 맑은 하늘이 보이는 것처럼 됐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이 총리는 이어 악화하는 한일 관계를 개선하고 싶다는 생각을 피력하면서 24일 예정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의 회담 때 문재인 대통령 친서를 전달할 예정임을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숙소인 뉴오타니호텔에서 누카가 회장과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일한의원연맹 간사장을 함께 만나 양국 간 현안을 놓고 의견을 교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