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만 명의 브렉시트(Brexit) 반대 지지자가 19일(현지시간) 런던 의사당 인근에 모여 제2 국민투표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피플스 보트'(People's Vote) 캠페인 측은 이날 하원에서 열리는 새 브렉시트 합의안 승인투표(meaningful vote)에 맞춰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보리스 존슨 총리가 유럽연합(EU)과 체결한 새 브렉시트 합의안 수용 여부에 대해 국민에게 마지막 발언권을 줘야 한다고 주장하며 "브렉시트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보리스 존슨 총리가 아닌 우리가 신뢰하는 국민이 마지막 발언권을 갖도록 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정오경 집결해 파크레인에서 의사당 인근 의회광장까지 행진했다. 런던경찰청은 이날 행진이 예정된 도로 등을 폐쇄했다.

노동당 출신 사디크 칸 런던시장은 "연령과 배경을 불문하고 사회 각계각층에서 수천 명의 대중이 브렉시트와 관련해 국민에게 마지막 발언권을 줘야 한다는 메시지를 분명하게 전달하려는 것"이라고 집회 의의를 설명했다.

'피플스 보트' 측은 국민이 존슨 총리와 EU 정상, 하원의원, 유럽의회 의원들에게 브렉시트와 관련한 자신들의 요구를 담은 서한을 보낼 것을 촉구했다.

한편 브렉시트 찬성 지지자들도 이날 맨체스터 대성당 앞에서 별도의 ‘맞불 집회’를 가질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