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남북한과 일본 등이 국제표준 해도집 '해양과 바다의 경계'(S-23)에 '동해'(East Sea)와 '일본해'(Sea of Japan)를 병기하는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비공식 협의를 진행했다.

19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번 비공식 협의는 국제수로기구(IHO) 사무총장 주재로 모나코에서 지난 18일(현지시간) 열렸으며 미국과 영국 등도 참여했다. 참가국들은 S-23 개정과 관련된 과거 논의를 유념하면서 솔직하고 포괄적인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번 협의는 지난 4월 영국 런던에서의 첫 비공식 협의 후 6개월 만에 다시 열린 것으로 협의 결과에 대한 보고서는 IHO 사무총장이 작성해 2020년 4월로 예정된 제2차 총회에 보고할 예정이다. 이번 논의의 구체적인 결과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그동안 한국은 S-23에 동해를 단독 표기해야 하지만 일본과 합의가 이뤄질 때까지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하자는 입장을 취해왔고, 일본은 '일본해' 호칭이 유일하다며 맞서왔다.

IHO가 발행하는 S-23은 해도를 만들 때 지침 역할을 하지만 1929년 초판, 1937년 제2판, 1953년 제3판이 나온 이후 개정이 이뤄지지 않았다.

제3판에는 동해가 '일본해'로만 표기돼 있어 한국 정부는 1997년 제15차 IHO 회의 때부터 꾸준히 문제를 제기해왔다.

IHO는 2009년 이사회 제안에 따라 S-23 개정을 위한 실무그룹을 구성하고 2년간 활동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지난 2017년 4월 열린 제1차 총회에서 IHO는 관계국간 비공식 협의를 하고 그 결과를 3년 뒤 열리는 총회에 보고하도록 결정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